• Heezy Yang

My Bday Wish: Help This Hardest Working Korean Trans Activist Get Gender Affirmation Surgery


(아래에 한국어도 있습니다!)


Hello, everyone! This is Heezy. For my birthday this year, I would like to ask you to consider making to donation to help one of the hardest working transgender activists of South Korea raise a fund for her gender affirmation surgery. Her name is Edhi Park.


She has worked for a number of LGBTQ+ rights organisations, events and projects in the last decade. Most notably, she has been a core member of Korea’s first and only LGBTQ+ Youth Support Centre ‘Ddingdong’ where she meets and helps saving the most vulnerable lives since 2015, and she also helped found Transgenders Rights Organisation ‘Jogakbo’. In between working for the organisations, she spent her own savings to create and run a coffee shop and community venue where trans people and other sexual minorities could come and be free in Itaewon. In addition to all of these, she has been a very important asset for Seoul Pride (aka Seoul Queer Culture Festival) as an MC, and a performer.


Now, I know she and her friends (including myself) are working on creating online fundraiser pages in the future, but I didn’t want to have to wait much longer to help this fierce activist who is my friend. I’ve lost many LGBTQ+ friends and acquaintances earlier this year, while the government and the society kept saying “wait” and “later”. She is planning on getting a loan – approximately 18,000USD - to have the surgery overseas, at the end of this year. She’s worked so many jobs and worked so hard as an activist, but it’s hard just to make a living when you are a transgender and activist in such a conservative society without any legal protections, and I don’t think it’s fair for her to have to be in a dept like that and deal with it all by herself just to live as someone that she is, when she is doing so much for the community and people.


If you would like to help Edhi raise a fund for her gender affirmation surgery, and give me the best birthday present I could possibly ask for that way, you could send your donation to me, and I will collect all the donations and forward them to her. This post was made with her approval, and I will make a follow-up post with her, so you know that I have delivered all the donations to her safely.


For Bank Transfer: Woori Bank 1002-330-717898 (Recipent: 양희승)

PayPal: www.paypal.me/heezyyang


Please leave a note including words such as “Edhi”, “Surgery”, “Donation”, or E-mail me to confirm your transfer. Even if you can’t make a donation yourself, please share this with your friends and beyond, and it would be a huge help. Thank you so much for reading about her situation and my birthday wish!




(한국어)


안녕하세요! 히지입니다! 제가 서른 한 번째 생일(7월 3일)을 맞아 올해는 생일 선물이나 축하를 대신해 여러분께 부탁을 하나 드리고자 해요. 전국을 뛰어다니며 언제나 넘나 열심히 일하는 퀴어 인권 활동가이자 제 친구인 박에디 양의 성확정 수술비 모금에 도움을 보태주실 수 있으신 분들께서는 도움을 나눠주셨으면 해요.


에디양은 정말 수많은 단체와 프로젝트에 도움을 주어 왔는데요, 그 중에서도 특히 성소수자 청소년 위기지원센터 ‘띵동’을 위해서는 설립 준비 단계부터 지금까지 함께 해주고 있어요. 뿐만 아니라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설립의 준비를 돕기도 하였고,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사회를 보고 공연을 하기도 했고, 단체 일을 쉬는 동안에는 사비를 들여서 ‘트랜스젠더와 성소수자들이 편히 찾아오고 쉴 수 있는 카페’를 차려서 운영을 하기도 하였어요.


지금 이 순간에도 저를 비롯해서 에디양의 친구들이 ‘고펀드미’와 같은 펀딩 플랫폼을 통해 수술비 마련을 도와주려고 준비를 하고 있기는 한데요, 정치인들이 ‘나중에’와 같은 소리 하는 것만 듣고 기다리는 도중에 떠나간 친구들과 지인들이 너무 많아요. 그래서 제 생일을 핑계이자 계기로 삼아서 ‘지금’ 도움을 손길을 내어주셨으면 해요. 에디 양은 연말 수술을 목표로 2천만원 가량의 대출을 받으려고 하고 있어요. 에디는 수많은 일자리에서 쉬지 않고 일을 해왔고, 많은 인권 단체들을 위해 일을 해 오고 있지만, 다들 아시다시피 한국 사회에서 트랜스젠더로 사는게 먹고 살기도 힘들었으면 힘들었지 경제적으로 여유롭기는 어렵지요. 퀴어 커뮤니티와 동료들과 친구들을 위해 너무 많은 큰 일을 해주고 있는 에디인데, 그냥 ‘자기자신으로 살기 위해서’ 이런 큰 돈을 마련하는 큰 짐을 혼자 져야 한다는 사실에 옆에서 지켜보는 친구로서 마음이 무거워요.


저는 생일 선물도 많이 받아봤고 축하도 많이 받아 봐서 더 이상 바라는 건 별로 없어요. 에디 양의 수술비 마련에 보탬을 주시면 그보다 제 마음에 그보다 더 큰 선물은 없을 것 같아요. 이 포스팅은 에디 양의 허락을 받고 작성되었어요. 아래 방법을 통해 제게 기부금, 후원금을 보내주시면 에디 양에게 잘 전달하고, 에디 양과 함께 글을 작성해서 업데이트를 드리도록 할게요!


계좌 이체: 우리은행 1002-330-717898 (양희승)

페이팔: www.paypal.me/heezyyang


이체를 하실 때 메모나 보내는 이에 “에디”를 써 주시면 되고, 아니면 이체 후에 제게 이메일이나 메시지를 주시면 입금 내역을 잘 확인하고 답을 드리도록 할게요. 직접 후원이 어려우신 분께서는 이 내용을 공유해주시는 것도 큰 도움이 되어요. 에디 양에 대한 짧은 이야기와 제 생일 맞이 소원에 대해 큰 읽어주셔서 감사해요!